보기만해도 배고파지는 최고의 '먹방' 스타는?

+ 르포

찾아가는 성매매 ‘출장 마사지’ 세계 <전격해부> 단순 마사지로 시작해 점점 뜨거워지는 유혹
2010-06-29 03:02:15


‘출장 마사지’라는 것이 성행한지도 꽤 오랜 시간이 지났다. 남성들이 모텔에 방을 잡고 아가씨를 부르면 30분 만에 아가씨가 ‘배달’ 되는 시스템이다. 물론 처음에는 마사지를 하지만 안마는 점점 ‘애무’로 변하면서 아가씨들은 ‘2차’를 노골적으로 제시하고 몸으로 ‘대시’를 한다. 이러한 방식의 성매매 시스템 자체는 그리 새로울 것은 없다. 하지만 최근 성매매에 대한 단속이 많아지면서 이로부터 어느 정도 자유로운 이 출장마사지가 큰 인기를 끌고 있다. '유흥정보사이트' 헤이맨라이프(www.heymanlife.com)의 협조를 받아 성매매의 또 다른 틈새시장 ‘출장 마사지’를 전격 해부했다.

모텔방 잡고 아가씨 콜하면 30분 만에 아가씨 ‘배달’
타인 눈치 안보고 현금결제로 단속 피해 남성들 선호


출장 마시지를 선호하는 이유는 굳이 많은 사람들의 눈이 있는 업소에 가지 않아도 되고 무조건 현금으로만 결제를 해야 하기 때문에 나중에 카드사용 기록 추적에 의한 단속도 염려할 필요가 없다는 점에 있다.뿐만 아니라 자신이 원하는 스타일의 모텔을 스스로 선택할 수 있기 때문에 얼마든지 안락한 분위기의 모텔을 선택할 수도 있다. 모든 것은 남성이 ‘자기 주도적으로’ 선택할 수 있고 단속의 위험은 극히 낮아진다. 때로는 아예 기존 성매매 업소는 전혀 이용하지 않은 채 모텔을 통한 출장 마사지만 선호하는 남성도 있다.

출장 마사지의 경우 우선 둘만의 밀폐된 공간을 즐길 수 있는 장점이 있다고 한다. 기존의 업소가 주는 한계를 벗어나 자신에게 맞는 모텔을 선택할 수 있기 때문이다.

자신 만의 밀폐된
공간서 쾌락 추구

특히 최근의 모텔들은 그야말로 ‘눈부신 발전’을 거듭해왔다. 저렴한 비용에 고급스러운 인테리어를 즐길 수 있을 뿐만 아니라 대형 TV, 인터넷이 접속되어 있는 컴퓨터 등 각종 편의시설이 모텔에서의 시간을 풍요롭게 만드는 것도 사실이다. 그런 만큼 섹스의 쾌락을 즐기기에는 안성맞춤의 공간이라고 할 수 있다.

최근 들어서는 출장마사지만을 이용한다는 자영업자 백모(39)씨는 “사실 업소에 간다는 것은 여러 모로 불편한 일이다. 우선 업소에 들어갈 때 눈치를 봐야 하고 또 언제 단속이 나올지도 모를 일 아닌가”라고 반문했다.백씨는 “뿐만 아니라 그런 업소들은 대개 쾌적하지도 못한 편이다. 퀴퀴한 냄새가 나기도 하고 위생에 대해서도 늘 의심이 될 수밖에 없다. 하지만 모텔의 경우 좋은 곳을 내 마음대로 선택할 수 있으니 그러한 염려는 최소한 없을 것 아닌가. 그런 점에서 출장마사지는 나에게 많은 선택권을 준다고 할 수 있다”고 강변했다.

하지만 출장 마사지도 단점이 있다. 일례로 ‘배달된 아가씨’를 교체해달라고 업주에게 요구하기는 힘들다는 것. 즉 초이스의 권한이 없다고 할 수 있다. 하지만 이 부분에 대해서는 많은 남성들이 크게 개의치 않는다고 한다. 어차피 안마와 함께 짜릿한 성적 욕구를 충족시키면 그만이기 때문에 굳이 아가씨들의 외모와 얼굴을 많이 따질 필요가 없다는 것. 또한 최소한 출장 마사지사 여성들도 ‘기본’은 갖추고 있기 때문에 지나치게 연연해할 필요는 없다고 말하는 남성들이 대부분이다.

출장 마사지는 어느 정도 아가씨와 ‘협상의 여지’가 있다는 것도 장점으로 손꼽힌다. 일반 업소의 경우 아가씨들도 업주의 눈치를 보기 때문에 행동이 자유롭지 못한다. 그러나 출장 마사지의 경우 최소한 모텔이라는 밀폐된 공간에 있는 시간만큼은 그 부분에서 자유롭다.

남성이 원할 경우 어느 정도의 비용을 더 준 뒤에 색다른 체위를 요구할 수도 있고 때로는 자신이 준비한 스타킹을 신기고 성관계를 할 수 있다. 얼마든지 페티시즘적인 욕구도 충족시킬 수 있다는 것이다. 심지어 따로 전화번호를 주고받아 아가씨들에게 ‘별도의 영업기회’를 줄 수 있다.

이렇게 해서 업주를 거치지 않게 되면 아가씨들은 자신이 받는 돈에서 따로 돈을 떼지 않으니 그리 나쁠 것도 없는 것이다. 남성들의 입장에서는 또 서로 관계가 가까워지면 ‘좀 더 싼 값에’ 성매매를 할 수 있다는 기대도 할 수 있다.

실제 출장 마사지사와 ‘별도의 관계를 갖고 있다는 직장인 이모(33)씨는 “그녀를 처음 만난 것은 6개월 전이었다. 술에 취해 몸도 가누기 힘들고 은근히 성관계 생각도 났는데 마침 길거리에 떨어져 있는 출장 마사지 전단지를 보게 됐다”고 말문을 열었다.이씨는 “호기심에 한번 아가씨를 불렀는데 전혀 기대하지도 않게 외모가 괜찮았었다. ‘이게 웬떡’이냐는 생각에 일단 한번 서비스를 받은 다음 본격적인 ‘작업’에 들어갔다. 결국 그녀의 전화번호를 받아낼 수 있었고 그 후 몇 번의 문자를 통해 그녀에게 ‘아르바이트’를 제안했다. 업주를 거치지 않고 나와 직접 성매매를 하는 것이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그녀는 흔쾌하게 응했고 그 뒤로 가끔 생각이 날 때마다 모텔에서 만나 성관계를 맺고 있다. 이제 어느 정도는 관계가 가까워져 ‘애인모드’를 유지하고 있다. 여자 친구나 와이프가 아니기에 쿨한 관계를 유지할 수 있어 더할 수 없이 좋다. 앞으로도 출장 마사지를 통해 작업하면 더 많은 여자들과 이런 관계를 유지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자신했다.

외모와 얼굴
“따지지 않아”

비용의 경우 업체마다 약간씩 차이는 있지만 대개 안마 서비스에 7만원, 성매매가 8만원 정도 선이다. 남성들의 입장에서는 모텔비용까지 내야 하기 때문에 이렇게 출장 마사지를 전부 받으려면 1회에 총 20만원 정도의 비용이 드는 것. 결코 적은 비용은 아니지만 쾌적한 공간에서 자신만의 성관계를 충분히 추구할 수 있다는 점에서 많은 남성들은 이 비용을 아깝지 않게 생각하는 경우가 많다.

회사원 김모(34)씨는 “솔직히 룸살롱 한번 간다고 해도 최소 30만원 정도는 깨진다. 하지만 그렇다고 2차가 여기에 포함되느냐 하면 절대 그것도 아니다. 그냥 술 먹고 아가씨와 노가리 풀고 스킨십 좀 하는 게 전부다. 그런 거에 비하면 출장 마사지가 가격대비 훨씬 높은 효율을 자랑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씨는 “룸살롱에 가면 사실 몸이 더 축난다. 하지만 반대로 출장 마사지의 경우 온 몸을 풀어주는 마사지를 받을 수 있을 뿐만 아니라 몸도 개운해 지기 때문에 일상적인 측면에서는 오히려 더 도움이 되는 경우가 많다. 굳이 룸살롱에서 흥청망청 돈을 써댈게 아니라 출장 마사지를 하는 게 훨씬 더 지혜로운 일이 아닐까 생각한다”고 권유했다.

비용 더 주면 원하는 성관계도 가능
관계 가까워지면 ‘애인모드’ 유지도


그렇다면 이런 곳에서 ‘출장’을 다니는 아가씨들은 도대체 어떤 부류일까. 관계자들에 따르면 전문적으로 성매매를 하는 여성이 일부를 차지하고 다른 직업을 가지고 있으면서 이곳에서 ‘알바’를 하는 두 종류가 있다고 한다.

대략 비율은 5:5. 과거에는 전문 성매매 여성이 압도적으로 많은 비율을 차지했지만 최근 1~2년 사이에 일반인 여성들이 급격하게 늘어났다고 한다. 그 이유는 경제적인 불황과 함께 급격하게 높아진 이혼율로 홀로 생계를 책임져야 하는 여성이 늘어났기 때문이다. 그녀들은 낮에는 보험이나 마트 등에서 일을 하고 밤에는 ‘성매매 여성’으로 변신해 자신의 삶을 꾸려나간다는 것.

취재진은 실제 출장 마사지를 불러서 그녀와 함께 이야기를 나눠볼 수 있었다. 이제 초등학교 4학년 아이가 있는 김모(28·여)씨는 매우 어려서 결혼을 한 케이스다. 하지만 남편은 생각보다 불성실했고 가정에 대한 책임감도 없었다. 결국 결혼 2년 만에 헤어지게 됐고 아이는 자신이 키우게 됐다는 것.

물론 처음 1년 동안은 어느 정도의 양육비를 받기도 했지만 그 뒤로는 그것마저 끊기면서 김씨는 온갖 잡일을 해야 했다. 하지만 정상적인 일만 가지고는 아이를 제대로 양육할 수 없었다고 한다. 그래서 결국 선택한 것이 출장마사지 일이다. 낮에는 집에 있기 때문에 아이와 충분히 대화를 할 수 있고 거기다가 학교 준비물도 잘 챙겨줄 수 있다고 했다.

생계위해 어쩔 수 없이
일하는 여성 대부분

뿐만 아니라 성매매를 하게 되면 짧은 시간에 한 번에 최소 10만원 정도의 돈을 벌 수 있으니 한 달 동안 하루에 2~3명 정도의 남성만 상대해도 많게는 500만원까지 수익을 올릴 수 있다. 경제적인 면만 따졌을 때는 큰 문제는 없다는 것이다. 다만 제일 안타까운 것은 가끔씩은 아이의 얼굴을 볼 수 없을 정도로 부끄럽다는 점이다. 혹시라도 어른이 되어서 자신의 엄마가 성매매를 했다는 사실을 알게 되면 얼마나 큰 충격이 되겠냐는 것.

그러나 현재로서는 딱히 다른 방법이 없다고 한다. 이렇게 하지 않으면 아이와 자신이 굶어 죽을 판이기 때문에 ‘살기 위해서라도’ 이 일을 계속 해나갈 수밖에 없다는 설명이다.

이러한 출장 마사지는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 비록 기타 대딸방이나 키스방에 비하면 가격이 비싼 편이지만 ‘가격대비’로는 훨씬 장점(?)이 많기 때문이다. 성매매가 완전히 사라지지 않은 한 이러한 출장 마사지도 완전히 사라지기는 힘들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물론 한명의 업주가 단속되는 경우 그동안의 고객들이 명단이 고스란히 넘겨져 일망타진된다는 점에서 수년을 맘졸이며 지내야 한다는 점을 단골 고객들이 간과하고 있다는 것이 문제를 차치한다면.

헤이맨뉴스/김영민기자 (www.heymannews.com)
시사세태/연예전문 헤이맨뉴스(www.heymannews.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eymantoday@paran.com)

- 나이트클럽 부킹 도우미가 부킹녀 사냥
- 성매매 여성 4인이 털어놓은 그녀들의 삶
- “카페나 바 창업의 성공은 ‘콘셉트’에 달려있다”
- ‘보슬아치’ 잡는 ‘초식남’을 아시나요?

 


usoakbnls PTSHWqvpA 13-01-22 20:43
46.119.122.31
x
1
이    름 내    용 비밀번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