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기만해도 배고파지는 최고의 '먹방' 스타는?

+ 르포

입맛대로 골라먹는 ‘섹스게임’ 실상
2012-03-12 14:01:27


비싼 돈을 지불하지 않아도 밀애를 즐길 수 있다. 비록 내 몸은 초라한 방에 있을 지라도 화면 속 여성을 마음껏 초대해 뜨거운 하룻밤을 보낸다. 질병 걱정이 없어 안전하고 남들 눈치 보지 않으니 더욱 좋다. 그러나 이 모든 것은 ‘가상현실’을 전제로 한다. 최근 이러한 ‘사이버섹스’를 즐기는 이들이 늘고 있다. 섹스게임은 플레이어와 웹상의 성행위를 통해 그리고 현실에서 하지 못하는 다양한 장소와 상황을 통해 꿈틀꿈틀되는 욕구(?)를 자극한다. 양날의 검처럼 말도 많고 탈도 많은 ‘섹스게임’의 세계. 그 실상을 파헤쳐봤다.

사랑을 나누는 것도 게임을 통해서 한다?
원나잇섹스, 3D섹스, 게이섹스 게임 등

90년대 영화 <데몰리션맨>에서는 실베스터 스탤론과 산드라 블록이 가상현실을 통해 서로 사랑을 나누는 장면이 나온다. 미래 세계에선 범죄와 질병으로 실제 성행위를 금지하고 가상공간에서 상대방을 보며 성행위 시 쾌감을 느끼는 신경부위에 자극을 주어 실제와 같은 느낌을 받을 수 있도록 한다는 것이다.

기계의 힘을 빌려 섹스를 한다는 개념의 ‘가상섹스’는 당시 상상력 자극엔 도움을 줬지만 터무니없는 이야기로 치부됐다. 하지만 이러한 ‘사이버섹스’는 현재 게임을 통해 현실화 되고 있다.

게임과 섹스의
위험한 동거

“안녕하세요, 제 이름은 엠마이고 23살입니다. 이 게임에서 당신은 당신이 원하는 대로 당신이 원하는 포즈로 날 조종할 수 있습니다. 당신이 원하는 포즈 메뉴 버튼을 누르세요.”

‘엠마와 침대에서(In Bed With Emma)’는 여주인공 엠마를 주인공으로 하는 섹스게임이다. 이 게임은 사용자가 좋아하는 애무, 체위 및 성감 포인트를 설정해 게임에 반영시킬 수 있게 돼 있다.

또 다른 성인 섹스게임 ‘럭키게임’에서는 의사와 간호사, 환자가 등장한다. 주인공인 ‘Mr.Johnson’이 아름다운 의사와 섹시한 간호사를 보기 위해 병원을 찾고, 그들만의 행복(?)치료가 시작된다.

이 게임은 주인공들의 대화를 보며 다음 단계로 넘어갈 수 있고, 강도조절 역시 가능하다. 이 외에도 인터넷 전역에는 참으로 많은 섹스게임들이 존재하고 있었다.

미국 시뮬레이션 게임 ‘레드라잇센터(Red Light Center)’는 가상의 ‘원나잇’을 시도할 수 있는 게임이다. 남녀가 각각 자신의 캐릭터를 생성해 서로 성적인 교감을 나눌 수 있도록 만들어졌다. 한마디로 자신의 아바타를 시켜 대리섹스를 경험할 수 있는 것이다. 

자신의 아바타를 선택 후 로그인을 하면 직접 하나의 인물이 되어 카페, 클럽, 거리, 호텔, 해변, 스파 등에 들어갈 수 있다. 선택한 장소에 입장하면 아바타는 라이브 음악에 맞춰 춤을 추거나 쇼를 보는 등 다양하게 행동할 수 있다.

또 이동 중에 다른 이용자를 만나면 대화하거나 웃으며 관계를 맺거나 그 자리에서 섹스를 즐길 수 있다. 누구든 몇 명이든 상대를 고를 수 있고 여러 가지 체위와 강도, 깊이, 세기, 시간도 선택할 수 있다. 

가상 하드코어 섹스를 즐길 수 있는 ‘3D섹스빌라’는 실시간 대화형 역할게임이다. 플래시 또는 비디오 클립보다도 적나라한 것이 특징이다. 이 게임은 인간의 오감 중 시각과 청각, 촉각 등 세 가지 감각을 사용자가 느끼도록 만들어졌다. 섹스 장난감 장치를 USB를 통해 연결하면 화면 속 섹시한 모델은 장난감의 침투를 인지하고 상황에 맞게 신음소리를 낸다.

상대방과의 교감을 극대화하기 위해 오디오(청각)는 물론 화면(시각)과 장난감(촉각)까지 연동해 게임을 즐길 수 있게 꾸며진 것이다. 여기에 사용자가 좋아하는 체위 및 장소를 설정해 게임에 반영시킬 수 있다. 또 이 게임에 ‘섹스팩’을 추가하면 사용자는 개인적인 취향과 환상에 정확히 맞는 맞춤형 포르노를 만들 수 있다. 

동성애 섹스게임도 있다. ‘3D레즈비언’ ‘3D게이빌라’는 실시간 대화가 가능한 동성애 섹스게임이다. 아주 세밀하게 묘사한 3D 아바타가 등장하고 이국적인 장소에서 전혀 색다른 경험을 할 수 있는 인터페이스 옵션이 제공된다.  

이 게임들 외에도 마우스의 움직임으로 삽입의 강도와 깊이를 조절하는 간단한 섹스게임 정도는 인터넷 전역에 넘쳐날 정도다. 물론 여기서 끝은 아니다.

또 다른 섹스게임 사이트에는 반가운 얼굴들이 연이어 등장한다. 디즈니 애니메이션 <알라딘>의 주인공 자스민 공주, 옛날 어린시절에 보았던 스머프와 심슨 등 만화 주인공들이다. 게임 속에서 이들은 만화 속 앙증맞던 모습이 아니다. 하나같이 적나라한 포즈와 게슴츠레한 눈빛으로 사용자들을 유혹하고 있다. 

상상의 나래 펼치는
나만의 야한 도피처

이러한 섹스 시뮬레이션 게임을 즐기는 이들은 “게임을 통한 대리섹스가 자유지대”라고 말한다. 손쉽게 섹슈얼한 것들과 접속할 수 있을 뿐 아니라 실제 섹스에 대한 부담과 걱정 없이 취향에 맞는 다양한 상대와 상상 속의 판타지를 경험할 수 있다는 것.

자신을 가상섹스 중독자라고 말하는 김경수(가명.남)씨는 “직접 윤락가를 찾는다면 비싼 돈이 들고 또 단속으로 눈치 보이는 게 사실이지만 가상섹스는 눈치를 볼 필요가 전혀 없다는 점이 좋다. 자유롭게 자기 방안에서 또는 밀폐된 PC방에서도 섹스 판타지 세상이 열리기 때문이다”라며 “내가 원하는 시간에 나만의 공간에서 원하는 섹스게임을 즐길 수 있다는 것이 가장 큰 유혹이다”라고 전했다.

또 다른 섹스게임 이용자 박영환(가명.남)씨는 “실제 상대에게 부끄러워 요구하지 못했던 것, 마치 변태로 취급 받을 것만 같았던 행동들을 사이버 상에서는 자유롭게 할 수 있다”며 “내가 원하는 다양한 체위와 다양한 형태의 상황설정을 통해 수많은 성적 학습을 하게 되고 상대를 조정함으로써 마치 왕이 된 듯한 묘한 기분이 든다. 환상 속의 또 다른 나, 아바타가 현실세계에서 누리지 못한 쾌감과 긴장을 맛보게 해 준다”고 말했다.

금지된 쾌락, 왜 가상섹스에 빠져 드는가!
“지나치게 탐닉할 경우 정신과 치료 필요” 

심리학에서는 수컷(남성)들이 새로운 암컷(여성)을 접하면 다시 성적 자극을 받아 흥분하게 되는 현상을 일컬어 ‘쿨리지 효과’라고 부른다. 자신이 갖고 있는 성적 능력을 다양한 파트너와의 경험을 통해 업그레이드 시킬 수 있다는 것이다. 이런 관점에서 본다면 사이버 공간에서의 섹스는 몰랐던 체위와 섹스 형태를 제시하기 때문에 사용자들은 현실에서 보다 다양한 섹스를 즐길 수 있다고 믿게 된다.

온라인 게임회사들은 사용자들의 이런 욕구를 충족시켜주기 위해 앞다퉈 섹스 게임을 개발하고 있다. 한 온라인 게임 전문가는 “인터넷 속도가 이제 풍부한 그래픽 환경과 캐릭터들을 제공할 수 있을 만큼 빨라졌기 때문에 다중 접속 섹스 게임이 개발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섹스게임은 여전히 음란물 논란에서 자유롭지 못하다. 과연 이 게임이 성(性)이라는 주제를 지닌 단순한 게임이라고 할 수 있을지 ‘18세미만 금지’라는 타이틀만으로 청소년 사용자들의 접속을 막을 수 있을지, 또 사이버 섹스중독자 증가를 야기해 수많은 부작용을 만들어 내는 건 아닌지 의문이 들기 때문이다.

강남 D비뇨기과 이대성 원장은 “사이버 가상섹스가 성적 불만족을 해소하는 순기능이 있지만 분명 정상적인 섹스는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컴퓨터가 개입돼도 상대방과의 신체 접촉이 없는 단순한 자위로 볼 수 없기 때문이다.

판타지 쫓다
현실 놓쳐…

이 원장은 “단순 중독을 넘어 가상섹스를 지나치게 탐닉할 경우 병적인 상태에 가까워져 정신과 치료를 받아야 한다. 가상섹스에 중독된 사람들은 기본적인 사회생활조차 힘들뿐더러 심할 경우 자폐의 증상까지 나타내는 이들도 있다”면서 “가상공간의 환상을 쫓으면 현실 속의 정상적인 성생활에도 문제가 생길 수 있다”고 경고했다.

이어 “이럴 경우 강압적으로 못하게 막기보다는 관심을 분산시킬 수 있는 다양한 취미활동이 중요하고 무엇보다 파트너의 역할이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바야흐로 컴퓨터를 이용한 가상현실 속에서 원하는 스타일의 파트너를 마음대로 골라 섹스를 즐기는 시대가 왔다. 과연 가상 섹스게임이 ‘섹스 보조도구’로 그칠까, 아니면 기존의 성생활을 밀어내버릴까. 가상현실이 난무하는 시대, 어쩌면 사랑도 가상이 되어버리는 건 아닐까.

김설아 기자(sasa7088@ilyosisa.co.kr)

헤이맨뉴스제휴/일요시사(www.ilyosisa.co.kr)
시사세태/연예전문 헤이맨뉴스(www.heymannews.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eymantoday@paran.com)

- ‘헤픈 여자’ 신드롬 - 원나잇 즐기는 그녀
- 르포·세태 전문 '헤이맨뉴스' 구성모 대표
- 여성전용바 김동이대표,레드모델바 창업성공담
- 유흥구인구직 사이트 -'네이버알바'

 


이    름 내    용 비밀번호